사주명리

home dot 자아가쓰는글 dot 사주명리
쌍둥이가 같은 죄를 지었어요.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13-04-05
  • 조회수 3792

쌍둥이는 사주가 같다.

사주가 다른 쌍둥이도 있을 수는 있지만 확률적으로 아주 낮다.

그런데 이 쌍둥이가 흔하지 않은 죄를 지었다.

서로 공모하거나 함께 한 것이 아니고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에 각각 지은 죄이다.

동생은 성폭행으로 3년 전부터 수감 중이었고, 수배 중인 형도 성폭행을 하였다.

지칫 미궁에 빠질수도 있었던 사건이 동생 때문에 드러났다.

참으로 별스럽다.

아래는 2013년 4월 5일 조선닷컴에 나온 기사이다.

 

자아字我 적음.

 

***************************************************************************************************

 

 

주부 성폭행범, 수감 중인 쌍둥이 DNA 때문에 잡혀.

chosun.com  박상기 기자.

 

작년 8월 서진환(43)이 30대 주부를 성폭행하려다 살해한 서울 중곡동에서 또 대낮에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달 14일 오후 1시쯤 중곡동의 한 다세대주택에 침입해 30대 주부를 성폭행한 혐의로 김모(43)씨를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전과 14범인 김씨는 올해 1월 삼척에서 절도 혐의로 경찰에 수배됐고, 서울로 도주했다가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김씨 검거에는 성폭행으로 3년 전부터 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김씨의 일란성 쌍둥이 동생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김씨는 범행 직후 자신의 체액이 묻은 아기 이불을 근처 의류수거함에 버리고 달아났다. 경찰이 이불에 묻은 체액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했는데, 이 DNA의 주인이 수감 중이던 김씨의 동생으로 나왔다. 쌍둥이의 DNA가 비슷했기 때문이다. 수감 중인 재소자가 범행을 저지를 수는 없었기 때문에 경찰은 김씨 동생의 가족을 살폈고, 쌍둥이 형인 김씨가 있음을 확인했다. 김씨의 동생은 성폭력범이어서 국과수가 DNA를 보관하고 있었지만, 김씨 DNA는 없었다. 수감 중이던 동생이 없었다면 사건은 미궁에 빠질 수도 있었던 것이다. 형제는 같은 성범죄로 철창 신세를 지게 됐다.

목록





이전글 地支土(辰戌丑未)의 生金능력
다음글 만물은 죽어서 흙으로 갑니다